Warning: file_get_contents(http://www.kbsm.net/data/newsText/news/etc/index_view_page_top.json) [function.file-get-contents]: failed to open stream: HTTP request failed! HTTP/1.1 404 Not Found in /home/kbsm.net/www/default/include_skin02/head_view.inc.php on line 64
`오징어게임` 美 고담 어워즈 수상... 한국 드라마 최초 - 경북신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이 한국 드라마 최초로 `고담 어워즈` 작품상을 수상했다.`오징어게임`은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치프리아니 월스트리트에서 열린 `제31회 고담 어워즈`에서 `획기적인 시리즈-40분 이상 장편`(Breakthrough Series-over 40 minutes)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후보로는 쇼타임 `더 굿 로드 버드`, HBO Max `잇츠 어 신`, 아마존 스튜디오 `스몰 액스`, 아마존 스튜디오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 HBO Max `화이트 로투스` 등이 올랐다.고담 어워즈는 미국 최대 독립영화 지원단체 IFP(Independent Filmer Project)가 후원하는 행사로, 아카데미 시즌 시작을 알리는 권위있는 시상식이다. 지난해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로 최고 여배우상 후보에 올랐다.이날 시상식에는 제작사 싸이런픽쳐스 김지연 대표와 황동혁 감독, 주연인 배우 이정재와 정호연이 무대에 올라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김 대표는 "9월17일 `오징어게임`이 공개된 후 기적같은 일이 벌어졌다. 한국말로 된 이 작은 쇼가 전 세계에 소개된 게 가장 큰 기적이다"며 "내가 할 수 있는 최대의 감사를 세계의 오징어게임 팬들에게 보내고 싶다. 황 감독은 정말 천재인 것 같다. 함께 해준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완벽한 팀워크를 보여줘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황 감독은 "호연씨가 `관중들이 다 발가벗고 있다`고 생각하면 덜 긴장될거라고 했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2009년 오징어게임 각본을 썼다. 몇몇 사람들은 너무 폭력적이고 비현실적이라고 했다. 그러나 지금 이 쇼는 지구상에서 가장 유명한 쇼가 됐다"며 "정말 감사하다. 이건 기적이다.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고맙다는 말 뿐이다. 우리 쇼를 보고 사랑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이정재는 `신작 시리즈 부문 최고 연기상`(Outstanding Performance in a New Series) 부문 후보에 올랐으나 아쉽게 수상에 실패했다. 트로피는 `디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의 투소 음베두와 `더 굿 로드 버드`의 에단 호크에게 돌아갔다.정호연은 `획기적 논픽션 시리즈(Breakthrough Nonfiction Series)` 부문을 시상했다. 유창한 영어로 "정말 긴장된다"면서도 "훌륭한 분들과 이 자리에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전했다. 이 부문은 미국 다큐멘터리 `필리 디에이`(Philly D.A.)가 차지했다.`오징어 게임`은 상금 456억원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서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로, 지난 9월23일부터 11월7일까지 46일간 넷플릭스 TV쇼 부문 세계 1위에 올랐다. 한편 이날 이정재와 황 감독은 올해 가장 재미있게 본 TV쇼로 `퀸스 갬빗`을 꼽았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3-03 오후 09:09:55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3월 2일 기준
80,80
6,533
198,803
네이버tv네이버블로그유튜브트위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