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file_get_contents(http://www.kbsm.net/data/newsText/news/etc/index_view_page_top.json) [function.file-get-contents]: failed to open stream: HTTP request failed! HTTP/1.1 404 Not Found in /home/kbsm.net/www/default/include_skin02/head_view.inc.php on line 64
눈물 쏟은 팀 킴 `우리는 다시 도전할겁니다` - 경북신문
한 끗이 모자라 도전을 멈춘 팀 킴(강릉시청)은 결국 눈물을 쏟았다. 뒤에서 묵묵히 동료들을 응원했던 영미도, 늘 표정 변화가 없던 `안경 선배`도 펑펑 울었다.한국 여자 컬링대표팀 팀 킴은 17일 베이징 내셔널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9차전에서 스웨덴(스킵 안나 하셀보르그)에 4-8로 졌다.4년 전 평창 대회에서 모두의 예상을 깨고 은메달의 쾌거를 이룬 팀 킴은 이번에도 태극마크를 달고 올림픽에 나섰지만 예선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딱 1승 차이였다. 4승5패가 된 한국은 영국, 일본, 캐나다(5승4패)에 다승에서 밀렸다. 스웨덴을 잡았다면 4위로 막차를 탈 수 있었기에 더욱 아쉬운 결과였다. 최종 성적은 8위.경기 후 만난 팀 킴과 임명섭 감독은 서로를 향한 고마움과 두 번째 올림픽이 끝났다는 아쉬움에 좀처럼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먼저 마이크를 잡은 막내 김초희는 "많이 응원해주셨을 것 같은데 기대만큼 좋은 모습을 못 보여드린 것 같아서 아쉽다. 후회없이 하자는 생각으로 왔는데 조금 많이 후회가 남는다"고 대회를 돌아봤다.영원한 `국민 영미` 김영미는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후회가 남지만, 다음 올림픽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힘겹게 말을 이었다.제일 많은 눈물을 쏟은 이는 김은정이었다. 경기 때는 누구보다 차분한 맏언니이지만, 이번엔 달랐다.김은정은 "팀원 전체의 샷 감각이 좋아 만족스러웠는데 스스로 무너지지 않고 잘 게임을 이끌었다면 좋은 결과를 가져오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우리가 많은 응원을 받고 있는데 평창 대회 이후로도 멈추지 않고 계속 나갈 수 있도록 원동력이 되어준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운명이 걸린 스웨덴전에서 한국은 반환점을 3-2로 돌았다. 하지만 6엔드에서 1점을 스틸 당하면서 주춤했고, 8~10엔드 연속 실점으로 무너졌다. 승부처인 후반 엔드로 갈수록 샷의 정확도가 떨어졌다.김은정은 "5엔드까지 잘 컨트롤을 했는데 내 감각에 너무 집중을 하다보니 실수가 더 많이 나왔다. 그런 부분이 아쉽다"고 곱씹었다.캐나다와의 첫 경기를 패한 한국은 영국과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를 연파하고 흐름을 타는 듯 했다. 하지만 약체 중국에 연장 접전 끝 5-6으로 패하면서 분위기기가 묘하게 흘렀다. 김은정은 "전체적으로는 중국전이 아쉽다. 확실히 잡고 갔어야 했는데. 조금 부족했다"고 돌아봤다.5명 선수 모두가 김씨 성이라는 흔치 않은 조합에 팀 킴으로 불린 이들은 평창에서 명승부를 연출하며 국민들에게 컬링의 묘미를 일깨워줬다.평창 대회가 끝난 뒤 탄탄대로를 걷는 듯 했던 이들은 김경두 전 대한컬링연맹 회장직무대행 일가의 갑질 파문으로 심한 마음고생을 겪었다. 소속팀도 강릉시청으로 바뀌었다.풍파 속에서 팀 킴은 더욱 똘똘 뭉쳤다. 2020년 11월 대표 선발전을 통해 3년 만의 태극마크를 되찾은 팀 킴은 지난해 6월 대표 선발전 우승으로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 획득 자격을 갖췄고, 베이징올림픽 자격대회를 통해 2회 연속 본선행을 확정했다.제자들의 고생을 바로 옆에서 지켜본 임명섭 감독은 "4년의 시간이 주마등처럼 지나간다"면서 울었다. 임 감독은 "4강에 가지 못한 것은 아쉽지만 자랑스럽다. 2년 동안 치열하게 준비했다. 올림픽 티켓도 스스로 따냈다. 그 이상은 욕심인 것 같다. 선수들이 자랑스러워서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평창 대회 이후 세계 모든 선수들이 4년을 준비할 때, 우리는 1~2년 늦게 출발했다"는 임 감독은 "그럼에도 여기까지 왔다는 게 자랑스럽다"면서 재차 선수들을 칭찬했다.울음 바다가 된 언니들을 웃게 한 이는 막내 김초희였다. 김초희가 "언니들, 감사합니다. 너무 고생하셨습니다"고 하자 다들 "갑자기 극존칭을 쓰냐"면서 까르르 웃었다.팀 킴의 도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지금껏 달려온 길보다 가야할 길이 더 많이 남았을 수도 있다. 가깝게는 다음달 세계선수권과 멀게는 2026년 밀라노동계올림픽이 이들을 기다리고 있다.김경애는 "2연속 올림픽에 출전해서 영광이었다. 최선을 다했다는 것에 만족한다"면서 "다음 올림픽과 다음 세계선수권도 준비 잘해서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막내 김초희는 "우리는 다시 도전하고, 쭉 컬링 할 것이다. 많이 지켜봐달라"면서 변함없는 관심을 청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3-03 오후 09:09:55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3월 2일 기준
80,80
6,533
198,803
네이버tv네이버블로그유튜브트위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