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file_get_contents(http://www.kbsm.net/data/newsText/news/etc/index_view_page_top.json) [function.file-get-contents]: failed to open stream: HTTP request failed! HTTP/1.1 404 Not Found in /home/kbsm.net/www/default/include_skin02/head_view.inc.php on line 64
[베이징올림픽] 中코치 안현수 `판정이슈 안타깝지만 제 영역 밖의 일` - 경북신문
중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기술코치로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참가한 안현수(러시아명 빅토르 안)가 판정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안현수는 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올림픽이라는 무대가 선수들에게 얼마나 간절하고 중요한지 알기 때문에 지금 일어나고 있는 판정이슈가 현장에서 지켜보는 선배로서 동료로서 지도자로서 저 또한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남겼다.이번 대회 쇼트트랙에서 유독 이해하기 어려운 판정이 이어지고 있어 논란이 커졌다. 수혜는 개최국 중국이 받는 모습이다.특히 전날 열린 남자 1000m에서 유력한 우승후보로 꼽힌 한국의 황대헌(강원도청), 이준서(한국체대)는 모두 페널티 판정을 받아 결승에도 오르지 못했다.한국 선수들은 석연치 않은 판정 때문에 고개를 숙였다. 이어 결승에서도 류 사올린 샨도르(헝가리)가 1위를 기록했지만 비디오 판독을 통해 옐로카드를 줘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런쯔웨이(중국)가 금메달을 챙겼다.앞서 5일 2000m 혼성계주 준결승에선 중국 선수들의 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지만 페널티 부여 없이 결승에 올라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개최국 중국을 향한 유리한 판정이 계속되고 있기에 출전한 다른 나라 선수나 코칭스태프는 물론 국민들도 불편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안현수는 "지금 제가 처한 모든 상황들이 과거의 저의 선택이나 잘못들로 인해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에 저는 그 어떠한 비난이나 질책도 겸허히 받아들일 수 있다"면서도 "아무런 잘못도 없는 가족들이 상처받고 고통을 받는다는 게 지금 저에게는 가장 고통스럽고 힘든 일"이라고 했다.과거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에이스로 활약했던 안현수는 러시아로 귀화해 국가대표를 지내다가 중국 기술코치로 베이징동계올림픽에 나섰다.안현수는 판정이슈에 대해 아쉬움을 전하면서도 "제가 관여할 수 없는 영역 밖의 일이나 사실이 아닌 기사들로 인해 저를 만나 고생하고 있는 가족들을 향한 무분별한 욕설이나 악플들은 삼가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응원해 주시고 힘이 되어주시는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고 글을 마쳤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3-03 오후 09:09:55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3월 2일 기준
80,80
6,533
198,803
네이버tv네이버블로그유튜브트위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