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file_get_contents(http://www.kbsm.net/data/newsText/news/etc/index_view_page_top.json) [function.file-get-contents]: failed to open stream: HTTP request failed! HTTP/1.1 404 Not Found in /home/kbsm.net/www/default/include_skin02/head_view.inc.php on line 64
[KT우승]`19년 기다린 MVP` 박경수 ˝후회없이, 누구보다 간절하게 했다˝ - 경북신문
박경수(37·KT 위즈)가 프로 19년 차에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최우수선수(MVP)라는 새로운 이력을 추가했다. 조연으로 머물렀던 기나긴 시간을 지나 뜨거운 가을야구의 주인공으로 화려하게 섰다.KT는 1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KS 4차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8-4로 눌렀다.1~4차전을 모두 쓸어담은 KT는 창단 첫 통합우승의 쾌거를 이뤘다.기자단 투표로 진행된 MVP의 영예는 박경수에게 돌아갔다. 박경수는 총 90표 중 67표를 얻어 11표를 받은 황재균을 가볍게 제쳤다. 강백호가 7표, 윌리엄 쿠에바스가 4표, 김재윤이 1표를 기록했다. MVP 상금은 1000만원이다.박경수는 이번 KS 3경기에서 8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을 기록했다.드러나는 수치보다 더 뜨거운 가을을 보냈다.지난달 31일 삼성 라이온즈와 정규시즌 1위 결정전에서 9회 결정적인 호수비로 팀의 우승에 힘을 보탰던 박경수는 데뷔 19년 차에 처음 맞은 한국시리즈에서도 펄펄 날았다.2차전 1회부터 몸을 날려 호세 페르난데스의 타구를 잡는 호수비를 선보였다. 선발 소형준이 흔들리고 있던 타이밍에 나온 박경수의 슈퍼 캐치는 경기의 흐름까지 바꿨다.3차전에서는 5회 선제 결승 솔로포를 날렸다. 물 샐 틈 없는 수비도 변함없었다.시리즈를 완주할 순 없었다. 3차전 7회말 안재석의 뜬공을 쫓아 뒷걸음질 치던 박경수는 타구를 놓친 뒤 그대로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구급차에 실려나간 그는 오른 종아리 비복근(종아리 뒤쪽의 두 갈래로 갈라진 근육) 내측부 부분 파열 진단을 받았다.그라운드에서 뛸 순 없지만, 그는 4차전도 더그아웃에서 함께 호흡했다.KT의 한국시리즈 우승이 확정되자 선수들은 마운드에 모여 목발을 짚은 박경수가 도착할 때까지 기다렸다. 박경수가 마운드에 선 뒤에야 선수단은 서로를 얼싸안고 기쁨을 나눴다.우승 확정 뒤 만난 박경수는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행복한 걸 넘어서 오늘이 안 지나갔으면 좋겠다. 이 기분을 계속 만끽하고 싶다"고 밝혔다.선수들이 세리머니를 하기 전 자신을 기다린 것을 떠올리고는 "깜짝 놀랐다. 다리가 너무 안 좋은 상태라 세리머니가 끝나고 천천히 나가려고 했는데, 다들 기다리고 있더라. 그때 엄청 뭉클하고 감동 받았다"며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MVP를 차지했지만, 모든 공을 `팀`에 돌렸다."내가 잘해서 받았다기 보다, 내가 받으면 스토리가 되어서 받은 게 아닐까"라며 웃은 박경수는 "이 상은 진짜로 내가 잘해서 받았다기 보다 `팀 KT`가 받았다고 생각한다. 내가 아니라 `팀 KT`가 MVP"라고 강조했다.이제는 웃을 수 있지만, 3차전 부상을 입었을 때는 아찔했다.박경수는 "내 자신에게 화가 너무 많이 났다. `왜 하필 이렇게 중요한 상황에 다칠까`란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속상했던 마음을 털어놨다.고참으로서의 책임감이 있었기에 부상이 더 아팠다. "그토록 내가 원하는 한국시리즈였다. 이 중요한 상황에서 내가 빠지면 다음에 나가는 건 후배 선수다. 그 중요한 상황에서 후배에게 부담을 주기 싫었다. 나도 긴장되는 상황인데, 더그아웃에 있던 후배가 수비를 나가면 얼마나 부담이 되겠나"라고 곱씹었다.이어 "이렇게 됐지만, 정말 후회없이 했다. 누구보다 간절하게 했다. 그건 확실히 내 마음 속에 있다"고 보탰다.다행히 이날 4차전에서 박경수 대신 2루를 책임진 신본기는 안정적인 수비는 물론 5회 솔로 아치까지 그리며 활약했다.박경수도 신본기의 활약에 마음의 짐을 덜었다. 박경수는 "너무 좋았다. 본기가 홈런을 친 뒤 나를 찾아와 `형, 한국시리즈 2루에 좋은 기운이 있는 것 같다`는 표현을 해주더라. 정말 너무 고마웠다"며 미소지었다.자신을 믿어준 이강철 감독에 대한 고마운 마음도 드러냈다. 이 감독은 종아리를 다친 박경수가 걸을 수만 있다면, 마지막 타석에라도 세워주고 싶어했을 만큼 그를 생각했다.박경수는 "우리 감독님은 선수들이 알아서 움직일 수 있게끔 하는 능력자신 것 같다. 자그마한 행동으로도 느낄 수 있다"면서 "이렇게 말년에 1할 타율을 치고, 한국시리즈 MVP를 받을 퍼센티지가 얼마나 있겠나"라며 거듭 사령탑의 배려에 감사함을 전했다. 박경수는 2003년 1차 지명으로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었다.그러나 기대를 한 몸에 받던 유망주는 좀처럼 터지지 않았다.인생의 전환점을 KT와 함께 맞았다. 2015시즌을 앞두고 `막내 구단` KT와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맺었다.KT 이적 첫 해 22홈런을 날리며 생애 첫 두 자릿수 홈런을 찍는 등 잠재력이 터뜨리기 시작했다. 어린 선수들이 많은 신생구단에서 베테랑으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했다.그래도 가을야구는 멀기만 했다. 10번째 구단 KT는 1군 데뷔 후 하위권을 전전했다.선수 인생의 황혼기에 접어들어서야 첫 포스트시즌을 맞았다. 지난해 팀이 정규시즌을 2위로 마치면서 플레이오프 무대에 섰다.팀은 두산에 1승3패로 밀려 한국시리즈 진출이 좌절됐지만, 박경수는 4경기에서 타율 0.375(8타수 3안타)로 분전했다.아쉬움을 지울 기회는 1년 만에 다시 찾아왔다. 올 시즌 KT는 정규시즌 1위로 한국시리즈에 직행했다.프로 19년 차에야 첫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은 박경수는 누구보다 뜨겁게 가을을 불태웠다. 가장 빛난 별도 박경수였다.최고령 한국시리즈 MVP 기록도 새롭게 썼다. 37세7개월18일의 박경수는 종전 최고령 MVP였던 2012년 삼성 라이온즈 이승엽(36세 2개월 14일)을 뛰어넘었다.박경수는 "MVP는 나이에 상관없이 최고의 상 아닌가. 가장 큰 경기에서 MVP를 받았다는 게 너무 행복하다"며 활짝 웃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3-03 오후 09:09:55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3월 2일 기준
80,80
6,533
198,803
네이버tv네이버블로그유튜브트위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