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한전-두산중공업 '손잡았다'…무탄소 발전산업 활성화 협력
2022년 02월 17일 [경북신문]
↑↑ '무탄소 발전산업 활성화 협약'을 체결한 한국전력기술 김성암 사장(사진 왼쪽)과 두산중공업 박홍욱 파워서비스 BG장

한국전력기술은 지난 16일 두산중공업과 '무탄소 발전사업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창원 두산중공업 공장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에는 한국전력기술 김성암 사장과 두산중공업 박홍욱 파워서비스 BG장을 비롯한 각 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정부가 지난해 발표한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안'과 '청정수소발전의무화제도(CHPS)' 도입에 따라 무탄소 발전 분야는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수소 및 암모니아 생산·저장·활용분야에서 확보한 기술을 기반으로 무탄소 수소·암모니아 혼소 및 전소 발전사업과 암모니아 개질 가스 발전사업을 위한 상호 정보교환과 기술교류, 사업개발 등 긴밀한 협력을 약속했다.

특히, 암모니아 개질 가스 발전사업은 암모니아를 수소, 질소로 분해한 후 추출된 수소와 소량의 암모니아로 구성된 개질 가스를 연소해 수소터빈을 가동해 전력을 생산하는 발전 기술이다.

두산중공업은 암모니아 개질 설비, 수소터빈 등 주기기 개발을, 한국전력기술은 암모니아 개질 연계 가스 발전 플랜트의 종합 엔지니어링 기술(계통 연계 및 A/E 기술, 최적화 기술)의 개발을 맡게 된다.  
윤성원 기자  wonky1524@naver.com
“”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북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