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구중부서, 택시업계와 보이스피싱 예방 공조체계 구축···전국 최초
디지티모빌리티와 보이스피싱 근절 업무협약 체결
2022년 03월 03일 [경북신문]
↑↑ 3일 시진곤 대구중부경찰서장(왼쪽)과 고장희 디지티모빌리티 대표가 3일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대구중부경찰서


대구지역서 전국 최초로 경찰과 택시업계 간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공조체계가 구축돼 눈길을 끈다.

대구중부경찰서는 3일 대구지역 카카오 택시를 총괄하고 있는 ㈜디지티모빌리티와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서 지난 2월 중부경찰서는 지난해 대구 중구 관내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사건 65건(피해액 16억7000만원)을 전수 분석해 피해금액 편취 수법과 범죄가담자들의 행동 유형 등 일정한 범죄패턴을 도출했다. 범죄가담자 대다수가 범죄 이동수단으로 택시를 이용한 점을 알게됐다.

중부경찰서는 이 같은 범죄패턴에 착안해 ‘보이스피싱 방지 어플-다액인출 시 은행직원 신고-택시기사 범죄의심 신고’로 이어지는 이른바 보이스피싱 예방 3선 개념을 만들었고 이를 활성화하기 위해 디지티모빌리티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보이스피싱 근절을 위한 새로운 예방대책을 마련했다.

이번 협약은 보이스피싱 가담자들의 주요 이동수단인 택시 기사를 상대로 한 범죄예방 홍보와 현장교육 등 범죄예방 시책의 현장성을 높였다는 평가다.

주된 협약 내용은 디지티모빌리티에 신규 가맹을 희망하거나 정기교육 수강대상인 택시기사를 상대로 한 현장교육과 택시기사 전용 카카오T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승객 배차 시 범죄예방 Pop-Up 포스터와 음성녹음을 송출하는 시스템 구축 등이다.

시진곤 중부경찰서장은 “협약을 통해 보이스피싱 범죄의 최접점에 있는 택시기사를 상대로 범죄에 대한 경각심과 신고요령 등을 효율적으로 알릴 수 있게 됐다"며 "피해자 보호와 범인 조기검거, 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한 시민과 경찰의 결속 또한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범수 기자  news1213@naver.com
“”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북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