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안동시, 예산 소진 시까지 상품권 10% 특별 할인 연장
2022년 03월 01일 [경북신문]

안동시가 '안동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판매기간'을 이달 1일부터 예산 소진 시까지로 연장해 운영한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된 지역 내 소비를 진작시켜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올 1월부터 실시해온 안동사랑상품권 특별할인 판매를 예산소진시까지 연장한다는 방침이다.

안동사랑상품권은 2019년 12월 소상공인 및 지역 상권을 보호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발행됐다. 지난해 모바일과 카드형이 출시되면서 상품권 판매량이 급증해 400여억 원의 판매고를 달성했다.

안동사랑상품권은 지류형과 모바일, 카드형 상품권 3종이다. 지류형 상품권은 농협 등 44개 금융기관에서 월 30만 원 한도 내에서 구매가 가능하며, 모바일·카드형 상품권은 통합 월 70만원 한도 내에서 온라인은 ‘지역상품권 chak’앱에서(모바일·카드형), 오프라인은 지역 내 농·축협, 새마을금고, 신협, 우체국에서(카드형) 10%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다.

지류형 가맹점 5700여 개소, 모바일 가맹점 2200여 개소, 카드형 가맹점은 4600여 개소이다. 가맹점 확인은 지류는 시 홈페이지, 모바일·카드형은 지역상품권 chak 어플 내‘가맹점 찾기’탭에서 확인 가능하다.

안동시 관계자는 “안동사랑상품권 특별할인 판매 연장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워진 경제 여건 속에서 소상공인 매출 증대로 이어져 위축된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석현 기자  rkd511@hanmail.net
“”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북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